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공지사항

  • 등록된 게시글이 없습니다.
더보기
  • 이용안내
  • 자료대출안내
  • 뷰어사용안내
  • 모바일이용안내

새로나온 책

컨텐츠상세보기

여우와 토종 씨의 행방불명 (개정판)
여우와 토종 씨의 행방불명 (개정판)
  • 저자<박경화> 글/<최경식> 그림
  • 출판사양철북
  • 출판일2021-10-27
  • 등록일2022-04-07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우리 곁에 사는 생명들은 괜찮은 걸까?

기후 변화로 인한 기상 이변, 코로나19 때문에 벌어진 일상의 마비, 미세먼지, 플라스틱 오염, 쓰레기 매립지 문제……. 환경 문제는 다가올 위협이나 경고에 그치지 않고 일상을 바꾸어 놓았고, 우리 삶의 방식에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우리와 함께 이 땅에서 살아온 자연의 생명들은 어떨까? 어떤 종은 이미 사라졌고, 어떤 종은 요행히 살아남았으나 생존을 위협받고 있고, 다른 한편에서는 사라진 종들을 되살리느라 애쓰고 있다. 

『여우와 토종 씨의 행방불명』 개정판에서 박경화 작가는 최근 100년 사이 한반도에서 일어난 변화들을 짚고, 이 땅에서 사라졌거나 겨우 살아남았거나 변이된 생물종에 관해 이야기한다. 사람의 편익과 효율성이라는 일방적 잣대로 사라지고 있는 생물종들. 이 책은 지금 이 땅의 생명들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추적하며, 사람만이 주인공이 아닌 다양한 생명들이 공존하는 한반도를 그린다. 2010년에 처음 나온 이 책은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 왔는데, 그사이 바뀐 정보들을 보강하고 새로운 주제를 더해 개정판을 펴냈다.

저자소개

경북 예천의 농촌마을에서 산과 들판을 뛰놀며 자랐다. 환경운동을 하기 위해 서울에 올라와 어느덧 20년 가까운 시간을 살았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단체인 녹색연합에서 활동했으며, 여러 해 동안 생태환경 잡지인 [작은 것이 아름답다]를 만들었다. 일상에서 일어나는 환경문제가 미치는 영향, 그리고 이것을 함께 해결하는 법을 담은 환경 책을 꾸준히 쓰고 있다. 『고릴라는 핸드폰을 미워해』, 『여우와 토종 씨의 행방불명』, 『그 숲, 그 섬에 어떻게 오시렵니까』, 『지구인의 도시 사용법』, 『그린잡』 등을 썼고, 지속적인 환경 교육 및  다양한 환경 운동 활동의 노고가 인정되어 2015년 SBS 물환경대상 두루미상(교육연구 부문), 2019년 환경의날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목차

들어가며 _ 만약 야생동물들이 투표를 한다면 
 
1부 그 많던 야생동물들은 어디로 갔을까?
호랑이는 왜 우리 숲에서 사라졌을까? 
반달가슴곰은 백두대간을 누비고 싶다 
멸종 그 후 벌어진 일 
그 많던 여우는 어디로 갔을까? 
산양은 왜 바위벼랑에서 살고 있을까? 
 
2부 우리 숲에서 사라지면 영영 사라지는 것
숲이 있어 마을이 생겼다 
우리 땅의 중심, 백두대간이 궁금해 
산나물과 도토리, 자연에 양보하세요! 
솜다리를 아시나요? 
토종 씨앗의 행방불명 
 
3부 자연의 생명들이 우리 곁에서도 행복하길
새는 왜 유리창과 충돌했을까? 
점박이물범의 집은 녹는 중 
강남 간 제비는 왜 돌아오지 않을까? 
수달을 품은 강 
왜 그 도로를 건너려고 했을까? 
 
4부 우리가 알아야 할 녹색 이야기
생수 전성시대 
태초에 쓰레기는 없었다 
여행지에서 생긴 일 
옷은 일회용이 아니야 
감염병의 유행, 누구의 잘못일까?